Document Shredding Guide

인천 문서파쇄 업체 현장 보고서

인천 문서파쇄 . 소량 서류파쇄 현장 프로세스
이곳은 인천 지역에서 실시한 소량 서류(종이)및 하드디스크 폐기 사례를 소개하고 있어 소량의 문서파쇄 서비스 이용에 참고할 수 있습니다.

인천 문서파쇄 업체 미르자원

incheon scene

문서파쇄 인천 청라, 보안 서류 폐기 업체 현장 보고서.

작성자
미르자원(주)
작성일
2023-10-30 14:07
조회
66


2023년 10월 27일 문서파쇄 업체 미르 자원 현장 보고서, 오늘은 인천 청라 지역에 다녀 온 소식과 함께 안전한 기록물 처리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실제 현장 후기를 작성할 때 의뢰인 직업에 따라 다양한 요구 사항이나 질문들을 하시는데, 이번 의뢰인도 서류 확인 과정에서 많은 분들이 하는 질문을 또 하셨어요. 그것은 비용에 대한 것들인 데 거리나 서류 양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 궁금 하셨던거죠.

실제 비용이 가장 저렴한 파쇄 방식으로 이용하고 게신다고 말씀드렸고, 그래도 더 저렴하게 이용하는 방법을 묻자, 시원하게 1만원 DC......

 

인천 청라 문서파쇄, 오랜만 입니다.

서울 경기 근처는 모르는 지역이 없는 게, 문서파쇄 업체들의 공통점인데, 이번에 방문한 청라 지역은 참 오랜만에 서비스 의뢰가 들어왔어요.

저희 회사의 홍보가 조금 문제가 있는 것 같으니 무엇이 문제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겠어요.

의뢰인이 맡긴 서류는 약 120KG 정도의 소량입니다.



세무사 사무실이고, 자주 파쇄 업체를 이용하시는 곳은 아니였지만 이번 인연이 오래 이어지기를 바라면서 최대한 신속하고 안전하게 입고 파쇄를 진행했죠.

당일 오후 2시 30분에 현장에 도착해서 인천 문서파쇄 완료 시각이 4시 30분이 조금 안됐으니 대략 2시간 정도 소요 되었습니다... 아 참 방문에 걸린 시간까지 포함하면 3시간이 맞습니다.

이렇게 소량 기록물을 처리하는 건, 오히려 업체를 구하기도 어렵고 비용도 효율성이 떨어지지만 사용자 입장에서 이사나, 서류 정리 기간 등을 고려해 의뢰하시는 거겠죠?

한 번에 처리한다고 모아두셔도 저희 입장에선 대부분 소량으로 분류되는 데, 이 상황에서 가장 효율적인 기록물 처리는 "입고 파쇄"가 정답입니다.



현장 상황이 끝나고 인천 문서파쇄 2차 과정은 본격적인 기록물 폐기를 진행합니다. 이때부터 본사는 동영상 촬영을 통해 기록물이 당일 파쇄 되었음을 의뢰인께 전달합니다.

이같은 증빙 자료는 실제 의뢰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서비스 중 하나로, 말씀은 못하지만 제가 입장을 바꿔 생각해도 참 잘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직원들은 이것도 고생이지만 어쩌겠어요. 고객이 가장 좋아하는 서비스인데......



현재 문서파쇄 업체 미르 자원이 사용하고 있는 입고 파쇄기는 시간 당 1.5톤 정도의 기록물을 분쇄합니다. 이 과정은 모두 자동으로 처리되기 때문에 일단 본사에 도착한 서류들은 이곳에서 한 발자국도 빠져나가지 못하죠.

이 녀석들이 외부로 나가는 일은 용해와 압축 과정을 지나 종이 재활용 공장으로 보내질 때 뿐입니다. 그러니까 앞으로도 저희 미르 자원만 믿고, 대 소량 관계 없이 언제든 문의하세요.

참고로 홈페이지 관리는 게을러 졌지만 공식 블로그에 꾸준하게 정보를 기록하고 있어요, 인천 청라 문서파쇄 영상 일부도 함께 올렸으니 참고 하시라고 하단에 링크를 첨부 했습니다.

인천 문서파쇄 동영상 보러가기

 
전체 0

    인천 문서파쇄 상담하기

    갈수록 심해지는 개인정보 유출 문제 인천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최근 더욱 강화된 처벌 규정 또한 걱정할 수 밖에 없는데요,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소량의 기록물을  처리하는게 어떨까요?

    지금 미르자원에 문의하세요

     성격 급해서 문자 싫으신 분 ~ ( 08:00 ~ 20:00 )

    📞 02 2613 0102

    문서파쇄, 폐기물 수집 운반

    대표번호 : 02 2613 0102
    경기도 시흥시 금하로 18-35
    COPYRIGHT ⓒ SHREDDING MIR DOCUMENTS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OMG